시 모음

내 마음 뿐인지….

보고 듣는
마음이 골짜기 속으로 몰아간다

어둠의 친숙한 빛은
눈을 가리고

구석진 곳으로
안내한다

뛰어나오고 싶은
간절함이

누구의
손을 잡고 나올지

마음의 손은
어디에 있는지

꼭 잡고 싶어
두리번거리며

여기저기
눈을 돌리지만

찾는 이 없는
내 마음뿐 인지…

임… 인지요

달려만 가면
끝이 있을 것 같아

두서없이
허둥대며

꽂혀 있는
곳이 어디인지도 모르고

멈추며 가도
늦지 않으련만

바람 따라가고
날짜 따라가고

거울 앞에
처음 보는 모습

숨 한번 크게 쉬지도
못 하고

기억조차 없는
이름이기에

피 고가는
길모퉁이의 꽃 한 송이처럼

잠시 머물다가 가는
임… 인지요

고생 끝에….

열 가지 잡지 말고
한가지라도

남이 버려도
나는 버리지 말아야

땀을 흘려야
가슴이 뛴다

좋은 마음은
좋은 운이 따라온다

꿈이 있어야
꿈이 온다

먼 길은
맞는 신을 골라야

발이 아파도
끝까지

심한 바람을 만나도
고개를 넘어야

고생 끝에
낙이 온다

눈빛

눈빛은
마음을 잃어

마음 둘 곳을
어디에 있는지

달려온 만큼
또 달려가도 후회는 없다

뚜렷한 것이 없이
이렇게 사는 것이

허물없이 엮여온
숙명이

아픔이 있어도
잊고 사는

기쁜 날이 있어도
잊고 사는

골고루 나누어 사는
날들이

웃고 사는 날들이
지금까지 있기 때문에

마음의 눈빛이 잃어 가기 전에
가슴에 있기 때문인지…

그림자

걸어간다
어디로

그냥 걸어보니
오늘 하루가

말없이
지켜 주고 있는 그림자

숨어 있으면 따라
숨어버린다

숨고 싶을 때
숨어 버리면

누구의 얼굴을
보지 못해

숨기보다
웃고 있는 얼굴이

즐겁게
마음이 돌아온다

더 많은 좋은 일들이
닿아온다

운명처럼
그림자처럼……

칠월의 별

사연이 있을 때만
남몰래 바라보는 별

칠월달은
별들이 속삭이듯 다가온다

무슨 말이든
들려줄게 너에게

별에게 전한다
너에게만은

언제나 내 편이 되어
외롭지 않아

별 하나쯤은
내가 가져도 되겠지

싫다고 도망가지 마라
밉다고 돌아서지 마라

사랑하니까
내 마음에서 떠나지 마라

버릴수없 는 노래

뒤돌아본다
하고 싶은 말이

더 쌓이기 전에
달래보며

할 말을 잊기 전에
솟아내고 싶은

말을
들어줄 누가 있는지

이미… 말 없는
빈 공간에

무언가 바라보는
허전함

듣고 싶은
바람의 소리

곁으로 가고 싶은
노래

날 잊지 말아요
버릴 수 없는 노래…

삶…

삶을 양보하는
즐거움보다
남겨 놓은 것들을

순간 놓아버리는
순간을 위하여
끌고 온 것들을

하나하나
전달하는 수습을
부지런히

놔… 버릴 수 있는
용기를
몸에서

마음에서
띠어 놓을 수 있는
냉정이

눈치 보지 말고
결정하며
또 다른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떠맡기고
삶을 지고 가는 길을 알려 주는…

6월이오면

유월이 오면
무엇을 꿈꾸며

희망의 끈이라도
잡아야 하는데
그것도 없으면

누굴 만나서
꿈을 꿀까
우연히 행운을 갖다줄 누가 있는지

누굴 만나면
솟아날 구멍이 있는지

허전한 마음을 채워줄
꿈이라도 마음껏 꾸며
뒹굴고 있어야 하는지

시원스럽게
넓은 하늘을
바라보며

이렇게 살아온
내가 실망도
욕심도 없이

하루하루의 행복이
있기 때문에…

콩깍지

오월의
풋사랑

두근두근
오월이 오면

바람이
마음을 흔들어 놓으며

어쩔 줄 모르며
잃어버린 구석을

달구어 놓은 듯
마음 졸이며

때를 놓칠까 봐
설레는 마음이

속내를 드러내며
늘어놓을 고백의 말이

어떤 것일까
궁금하다

눈의… 콩깍지는
오월이면 오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