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버린 손

어느 날
손 한 번 잡아보지 않고

내밀어 보지도 못한 채
가버린 손

마음의 손은
달려가고 싶었지만

거절도 없이
대답도 없이 떠나간

이 겨울이
유난히 차갑고 쌀쌀하다

찾을 수 없는 너의 손
내 손에 눈이 내리고

포근한 눈이
너의 마음같이 잊을 수 없어

다시는 볼 수 없어도
늘 보고 있는

너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는지……

몰랐어요

몰랐어요
이렇게 시간이 빨리 갈 줄은

하루의 날짜를
쪼개 보니

무엇 때문에
머물고 있어야

이 꿈
저 꿈 꾸다가

두 갈래 세 갈래 흩어져
수습도 못 하고

스스로 달래 보는 마음
누가 알까 봐

돌아서 감추고 있는
속 사정

돌아설 수 없어
다시 꿈꾸며

그래도
혹시 몰라 꿈은 남겨 놓아야

시계는 간다

심장은 뛰고 있다
두근두근

지치고 힘들어도
시계는 간다

끊임없이
움직이며

멈출 줄 모르며
뒤돌아보지 않고

어둠 속 두려운 날이 와도
앞을 보고

순간순간마다
용기를 잃지 않고

밝은 날을 기다리며
가슴 뛰게

오는 날 가는 날이
꿈을 꾸며

똑같이
뛰는 심장 소리와 함께

시계는 간다
나와 함께

인연

조각조각
붙여놓고 있는

떨어질 줄 모르는
긴 세월의 인연

잠시 쉴 곳을
더듬어 보지만

인연의 끈이
놓아주지를 않는

한쪽으로 몰아가는 생각을
둘로 나뉘어

한쪽은 웃고
한쪽은 버리며

채워 가는 날들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기다리고 있는
꿈이

지쳐 있는
마음을 달래 보려고

지금이라도
달려오는지….

10월의 눈빛

사랑은 마음보다
눈빛에 있다

눈은 속일 수 없이
보이는 대로

옳지 않은 것은 눈을 감고
옳은 것은 눈을 크게 뜬다

줄 수 있고
받을 수 있는 사랑

떳떳하게 보일 수 있는
속 사랑

눈과 마음이
유리 항아리처럼 볼 수 있는

몸은 말하지 않아도
눈 따라 마음 따라 움직인다

손은 어깨를 만져주며
포옹하며

따듯한 품 안으로 안아
끌어주듯

10월의 눈빛은
서로 사랑하는 눈빛으로…

나를 찾는

내가 있는
이곳에 머물다 보면
나를 찾는

눈길도 마음도
나의 기쁨도
땅에 묻혀있는

나를 모른 척하지 않은
심는 데로 뿌린 만큼
거두어 보니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
또 있을까

미움도 잊고
웃음이 없었지만

비교할 수 없는
행복을
이제야 깨닫고 있는

또 하나의 생명이
다시 태어나는
고마움이…

가을

가을도 나이가 있다
느낌이 다르다

가을이 아름다운 것은
사랑을 품고

속살을 파고들어 오는
바람이 있기 때문인지

마음이 흔들리고
남아 있는 추억이

설레는 마음에
나이를 잃어버리고

지나간
사랑이 떠오르며

손을 잡고
무작정 걸었던

추억이
이맘때쯤이면

감추려 했던 마음도
불쑥 튀어나와

당황하고 있는
가을의 마음을 보기 때문인지

가슴에

아직 남아 있는 얘기가
왜 빨리 끝나야

멀리 바라보며
함께 가야 할
나의 꿈이 남아 있는데

홀로 남아 있는
꿈을 어떻게
네 몫까지 할 수 있을까

곁에서
먼저 떠나갈 줄 미처 몰라
내가 먼저 가려고 했는지

고마움도 감사한
즐거움도 모두가
알지 못하고 보낸 날들이

아쉬움이
즐거웠던 너의 얘기를 찾으며
울고 웃었던

밤이 오면 그리움이
못다 한
얘기를 나누고 싶어

긴 밤에
속삭이듯
가슴에 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