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는….

쉽게 닿아 갈 수 있는 곳이
어디일까

바다는 말이 없이
나를

언제나 반겨주며
할 말 못 할 말을

받아준다
속말이 있어 온 것을 알고

얼굴을
내밀어도

상관없이
묻지도 않고

언제고 오면
속 풀릴 때까지 쏟아 버리라고

오고 싶을 때
눈물도 흘리고 실컷 울고 가라고

후환 없이 되돌아가는
말이 없으니

눈치 보지 말고 알고 있는 것은
너…. 혼자라고

꿈이 부른다

나는 꿈을 보았다
너의 꿈도 보았다

반쪽의 꿈보다
하나의 꿈이

둘보다
하나의 마음이 되어

큰마음이
힘이 되여 희망이 된다

홀로 자랑하지 말고
함께 짊어지고

길게 가지 말고
짧게 가자

나눔은
서로의 믿음이

성공이
우리를 부른다

꿈이
우리를 부른다.

빈 그릇

무리하게 던져주는
꿈이

속아도
마음에 담아야 하는

용기의 미련을
막지 못하는

부담을 안고 가는
날들의 책임을

벗어 버리고
빈 그릇 속에

하나하나
성실하게 채워놓고

시작은
지금부터야

새해 맞는
내 마음은

첫발을
새롭게 딛고 일어나

활기차게
앞으로 차고 나가고 싶다

멀리 바라보라고

되돌아보니
하나둘 셀 수 없는 날

바람처럼 가버리고
오는 바람은 또 어떤 것일까

눈물도 버리고
아픔도 잊어버리고

넘어가는 해는
추억으로만 간직할 것일까

혹시 흉내를 내어
기적이 있을까 하지만

지금
이대로 머무는 것이

숨소리뿐인지
그래도…..

지금 웃을 수 있는 것이
자랑스러운

아니면
끝자락의 꿈이

가슴에 남아 늦어도
새해는 멀리 바라보고 있는지

내 옷은

내 옷은
주머니가 없다

때로는 내 몸에
붙어 있는 것들을 떨쳐내고

지금까지
복잡한 생각을 벗어버리고

새로운 해
새로운 태양을 바라보고 싶다

한번 죽었다
사는 것이 아니고

두 번
세 번도 죽었다가 살아나는

내가
되고 싶다

피할 수 없는 것들을
뚫고 나가야 하는

멈추고
좀 쉬었다가

빨리도 느려도
용기의 새 옷을 입고 싶다

믿거나 말거나

마음이 서성거리면
왔다가 그냥 간다

순간이라도
멈추지 말고 꿈을 꾸며

믿지 못할 것은
믿지 못해 떠난다

탓은
내 탓으로 돌리지 말고

떠나고
가버린 뒤에

아쉽고 서운해도
돌아오지 않은 시간

잘못이 있더라도
따지지 말고

오히려 용기를 주며
맡기고 믿어 주며

실수는 하지만
성공으로

믿거나 말거나
내 꿈은 내 가슴에 있습니다

새로운 꿈

끄트머리 날짜를
잡고 있다가

놓아버리니
속이 뚫린다

깬 마음으로
벌떡 일어나니

희망이
박수를 친다

새로운 꿈이
온다

어제까지는
그냥 살았지

이제부터는
다시 새롭게 살아야

퍼덕이는 날개를 펴듯
날아가는 새 같이

마음껏 날아라
꿈을 향해 날아라

태양의 빛이
너를 비추고 있다

사랑을…

멀리 있는 마음을
알 수도 없고

가까이 있는 것도
알 수 없으니

모른다 하면
나도 모르는지

애초부터
나는 나를 모르고

나를 알려고
울고 나왔지

고통 중에
선택한 것은

사랑을 알고
사랑을 알려고

진정한 주님의
사랑을 알려고 나왔지…

11월의 속마음

또 오겠지
떠나보낸

어제 같은
오늘도

빈 마음이
서운한 것도 없이

미련도
아쉬움도
11월의 속마음

쌓여 가는 부담을
홀가분하게 버리고

빈 마음으로
보내니

이대로
좋은 것 같다

다음 달도
비워 놓아야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