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사회와 노래 가사

잘 살아 보자구려
잘 살아 보자구려
잘 살아 봅시다
남도 잘 살아야
나도 잘산다
내가 못살면
남도 못산다
빈손 갖고 왔지
돈 가지고 왔나
꿈 갖고 왔지
실망하려 왔나
쉬지 말고 가세
희망 뿐이네
포기는 없네
절망도 없네
높은 하늘이 있네
꿈을 꾸는 어린 아이들을 보세
내 조국이 있네
이 땅 위에 우뚝 서 보세
모두 힘을 내세
모두 하나 되어 힘을 합하세

교포 이민사회에 노래가 없다.
생활력을 리드하는 대중의 노래가 없다.
누구나 함께 불러도 부담이 없는 노래….
사기가 저하되고 무언가 솟구치는 활발한 대중문화와 노래가 이제는 있어야 하겠다. 의욕적이고 활기를 띠게 하는 교포사회에 노래가 없다. 전문성을 가진 작곡가가 있어도 교회를 위한 작곡은 없고 종교적인 곡은 있어도 이민의 역사에 남을 노래와 합창곡은 없다.
농번기에 농부들이 부르는 우리 민요가 있고 땀을 흘리면서도 부르는 노래가 있다. 이처럼 노래는 우리 생활의 활력소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요즘 젊은 가수들의 이름은 겨우 알아도 그들이 부르는 노래의 가사 의미를 잘 모르겠다. 세대 차이에서 오는 갈등이라고 할 수 있지만, 너무 빨리 변화하는 사회 속에서 살더라도 우리 문화와 전통을 살렸으면 한다.
그런 의미에서 외람되지만, 가사를 적어 본다.

잘 살아 보자구려

잘 살아 보자구려
잘 살아 봅시다
남도 잘 살아야
나도 잘산다

내가 못살면
남도 못산다
빈손 갖고 왔지
돈 가지고 왔나

꿈 갖고 왔지
실망하려 왔나
쉬지 말고 가세
희망 뿐이네

포기는 없네
절망도 없네
높은 하늘이 있네
꿈을 꾸는 어린 아이들을 보세

내 조국이 있네
이 땅 위에 우뚝 서 보세
모두 힘을 내세
모두 하나 되어 힘을 합하세
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