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이 지나간 자리

삼십 대는 사색이요
사십 대는 고민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려고
한 발자국 내딛고 있지만

헛디디고 몸부림칠까 봐
발길을 멈칫한다.

두려움의 실수가
여덟 개 눈동자가 지켜보고 있을 때

내 마음은 어디 가고
고삐 잡힌 소처럼 끌려가는 것인지

꿈속의 기백은 아직 남아 있어
쓸모가 있을까

내가 얼마만큼 가고 있는지
뒤돌아보지만

가다가 멈출 때까지
꿈속을 헤매다가

여기까지 온 만큼
또 가야 하는지

쉴 때쯤이면
꿈속에 구름이 지나간 자리인지…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