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나를

내가 나를 보는 마음보다
내가 남을 보는 마음이 크다

내가 나를 보기보다
나를 이해 해주는 사람을 찾고 있다

이해해주는 사람이
가장 가까운 사람인 줄 알았지만

내 마음에 들어오지 못하고
마음 밖에서 서성거렸다

수십 번 오고 가는 마음이
나의 진정한 마음인 줄 착각할까

스스로 마음을
열지 않은 것이 내 탓일까

숨길 수 없는 맑고 맑은 마음을
바라볼 수 없는 것이 내 탓일까

사람과 사람의 마음을 열지 못하는 것이
내 탓일까

쌓인 마음들을
벗기고 벗겨도 믿을 수 없는 것은 내 탓일까

벗기지 않아도 그냥 바라볼 수 있는 마음을
맑은 강물처럼 바라보며 담고 싶다.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