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가는 세월

믿었던 세월은
도망가기에 바쁘고

꿈을 펴보지만
이천십 년도 백팔십일 뿐인 날자

속 사정을 알 수 없는
세월이 눈치 보며 갈까

알고도 모르는 척
아 쉬어도 잡을 수 없는 유월

칠월인들
팔월인들

아깝거든 놓치지 말고
첫 달이라고 생각하고

언제나 마지막 달이 아닌
오는 달이 새달로 정하고

세월 탓보다
무심 했던 세월을 아껴 주며

마음은 언제나
꿈을 버리지 말고 끝가지 간직 하시기를….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