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면서 가고 싶다

잠시 쉬었다 가는
우리들의 삶이 있을까

잠시 멈추고 멈출 수 있는
삶이 있을까

때로는 깊은 산 속에
숨어 있는 곰처럼

봄에 솟아나올 땅속에 묻어 있는
새싹처럼

숨고 있는
깊은 산새처럼

겨울 산에 담아 놓은
산속에 눈 샘물처럼

겨울 장독에
담아 놓은 장처럼

새색시 겨울밤에
긴 밤처럼

아침 닭이 울 때까지
꿈속에 젖어

이날이 며칠인가
모르고 기지개 켤 때처럼

이날이
그날인지 하는 날처럼 쉬면서 가고 싶다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