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와 운동

흔한 말로 죽을 시간도 없다고 한다.
24시간의 하루를 나누어 본다면 생각 없이 보내는 시간과 일에 붙잡혀 하루의 시간이 열두 달 하루같이 지나는 것처럼 빨리 간다.
전문적 상식은 없어도 경험과 바쁜 생활에 쫓기다 보면 느낀 것을 말하고 싶다.
흔히 스트레스는 정신적인 것으로만 생각할 때가 많다.
그러나 꼭 정신적인 것 보다 일상생활의 습관을 어떻게 남은 시간을 이용하며 현명하게 살 수 있는가 하는 시간의 유용성이다.
운동을 하려는 생각은 간절하나 시간보다 마음이 허락하지 않는다.
현실적으로 생각뿐이다. 한가하게 운동이나 하고 골프나 치고 헬스장이나 가고 하는 것이 시간 여유와 경제적으로 맞아야 한다.
감히 엄두도 못 내는것처럼 시간에 얽매이고 경제적으로 부담이 가기 때문에 어떠한 계획이 뚜렷하게 서지 않는다.
하지만, 간단한 체조라도 집에서 함으로 면역력을 강하게 하고 근심과 생각하는 사람보다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운동으로 악한 마음의 감정을 부드럽게 하며 정신으로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운동을 하면 엔도르핀의 분비를 늘려 기분을 좋게 하기도 한다.
기분은 곧 감정이다.
감정이 좋아야 모든 일이 잘된다.
운동은 자연히 면역성을 높여 정신의 감정을 날카롭게 받아주지 않으며 긍정적으로 스트레스를 무시해 버린다.
잘못된 것이 있으면 생각을 빨리 지워 버린다.
운동함으로 정신의 감정을 가볍게 받아주며 쉽게 해결한다.
생각에 따라 하루의 피로는 어떠한 방법으로든 풀어 나가야 한다.
실내 좁은 공간에서 최대한 이용하여야 한다.
우리의 몸은 기계가 아니다.
사람이다. 신체 구조의 형성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상식이 없어 모르는 것이 아니고 알면서도 실행 못 할 뿐이다.
생활방식을 과감히 약간만 바꿔 본다면 그 기쁜 마음이 스트레스를 해소 시켜준다.
약간의 변화는 또한 도전의 정신과 만족감이 자신을 리드하기 때문에 긍정적 마음과 자신감이 넘쳐 날 때 희망이 오기 때문에 그 희망이 면역성을 높여준다.
면역력을 증강시켜주는 식픔으로는 고구마 마, 당근, 양파, 늙은 호박, 표고버섯, 시금치, 양배추, 브로콜리, 포도, 사과, 콩, 등푸른생선, 새우,굴 등이 있다.신경의 회복은 늦은 밤 시간보다 이른 저녁 시간에 회복의 속도가 빠르다.
따라서 너무 늦게 잠자리에 드는 것은 신경 회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건강을 지키려는 것은 자신의 투자다.
건강하고 있다는 것은 미래의 약속을 이행하는 첫 약속의 실천이다.
누구나 겪는 스트레스를 피해가자.
쉴 때 쉬고 하루 이틀이 늦어져도 도달하는 시간은 같다.
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