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이슬

고요히 스며드는 아침이슬
별들이 오기 전에
준비하며 기다렸던 이슬

언제나 소리없이 와야 했던 이슬
마음을 둘 곳 몰라 밤하늘을 휘저었지만
갈 곳은 풀잎에 앉아 있어야 했지
태양의 뜨거운 빛을 맞기에는 부족하지만

풀잎마다 기다리는 아침이슬
흡족하지 않은 이슬이
위로가 되고 생명을 지켰다

빛줄기에 소리는 들어보지 않아도
마르지 않는 이슬의 소리는 들으며
방황했던 마음을 달래며
소리없이 들려오는 사랑의 소리를

언제나 들을 수 있는 사랑의 소리를
밤이고 낮이고 들으며
지탱할 수 있는 마음의 희망이 있기 때문이다
눈을 감아도 눈을 떠도 오고

변함없는 사랑의 소리와
희망의 소리를
누구의 가로막힘도 없이
하늘의 새벽과 동행하며 왔다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