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고 싶은 얼굴

가을바람이
옷깃을 날릴 때

감추어진 여인의 미소를
보았기에

바람이

마음을 흔들어 놓으며

갈대의 바람처럼
이리저리 갈피를 잡지 못하여

가버린 세월을
탓하고 싶지는 않지만

울컥 꺼내놓은 마음을
수습할 수 없어

잊고 있을 얼굴이
가을이면 오는지

인연 있으면
또 만나겠지 하지만

이제는…
홀가분하게

가을 파란 하늘 위에
마음을 날려 보내고 잊고 싶은 얼굴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