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말이

할 말이 없어서가 아니고
할 말은 많으나
내 곁에 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먼저 오셔서
한마디의 말이라도
건네 주시면 안 되는 것입니까

이제껏 바라던 당신의 말이
이것뿐인지요

누구든 다시
만들지 말아야 할 사랑의 말들
또 잊어야 했던 마음인가요

나뭇가지에 흔들리는
잎사귀들이 더 다정하게
내 말에 귀를 기울여 줄 때

바라보고 있을 마음보다
위로의 말들이 비벼올 때
오히려 다정하게 느껴집니다

어느새 또 오고 있을
밤하늘의 별빛들이
마음을 가다듬어 줄 때 한결 포근합니다

나뭇가지 속으로 스며드는
고요한 달빛이
잊고 있을 때 더 아름다운 것이라고.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