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있고 싶을 때

혼자 있고 싶을 때
가을이 왔음을 알려줍니다.
쓸쓸하고 싶을 때
더욱 쓸쓸함을 가져다주는 것이 가을입니다.
한 번쯤은 나를 뒤돌아 보게 하는 계절이고
한 번쯤은 더욱 생각나게 하는 계절입니다.
뭘 생각할 여유도 없이
나를 잊은 채 달려만 왔던 수많은 분초와 시간
어쩌면 자꾸 자신을 잃고
자신을 구석으로 몰아넣고 책망하지 않았는가
수많은 사람의 마음속에 허전함을 안은 채
어쩌면 가을은 내 편이 아닌 이해조차 못 하며
야멸친? 찬 바람과 함께
더욱 인정없이 외로움만 줄뿐입니다.
추운 겨울보다 한결 부드럽지만
추운 겨울보다 더욱 내 마음을 외로움만 채우고 가는 가을입니다.
혼자 있고 싶을 때
가을이 왔음을 알려줍니다.
쓸쓸하고 싶을 때
더욱 쓸쓸함을 가져다주는 것이 가을입니다.
한 번쯤은 나를 뒤돌아 보게 하는 계절이고
한 번쯤은 더욱 생각나게 하는 계절입니다.
뭘 생각할 여유도 없이
나를 잊은 채 달려만 왔던 수많은 분초와 시간
어쩌면 자꾸 자신을 잃고
자신을 구석으로 몰아넣고 책망하지 않았는가
수많은 사람의 마음속에 허전함을 안은 채
어쩌면 가을은 내 편이 아닌 이해조차 못 하며
야멸친? 찬 바람과 함께
더욱 인정없이 외로움만 줄뿐입니다.
추운 겨울보다 한결 부드럽지만
추운 겨울보다 더욱 내 마음을 외로움만 채우고 가는 가을입니다.
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