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적

나뭇잎 끝에 매달려
붙어 있는 새똥처럼

바람 끝에
매달려 보지만

바람이 몰아치면
흔적도 없이 가고

기억이 없는 삶의 흔적도
이런 것인지

흔적의 꼬투리라도
남겨놓기 위하여

고달프고 바빠야 했던지
알 수는 없어도

이름 석 자보다
더 아름다운 마음을

누구와 나누며 위로하고
사랑했는지

가난하고 외로운 사람들의 마음에
귀를 기울이며 살았는지….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