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회 시를 올리면서

300회 버릴 수 없는 시를 올릴 수 있는 것은<br /> 누군가 사랑해 주셨기 때문입니다</p> <p>글을 내놓기보다 시를 쓰기보다<br /> 부끄럽고 가슴에 닮았던 얘기를 나누고 싶은 마음이<br /> 앞서 두서없이 쓰고 감히 독자들에게 보여질 때<br /> 지금 생각하면 아무것도 아닌 자신을 부끄럽게 생각하며<br /> 훌륭한 분들에게 누가 되지 않을까 더 염려되면서<br /> 부족하다고 느꼈지만 300회 시를 쓴 자신에게 격려도 하면서<br /> 나무람이 앞서 더욱 분발하여 격려의 마음이 필요합니다<br /> 계속 지켜봐 주시며 외람 되게 올립니다.</p> <p>영김 올림 2010년 10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