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에서

길 위에서
나뭇잎을 따다가

책갈피에 담아
추억을 간직했던

나의 추억은
어디론가 가버리고

글자 몇 자 찍어 친구에게
이-메일로 전한들

가을 향기의 마음을
담을 수 있을까

언제 변했는지
가늠할 수 없는 세월이

친구에게 가을에
마음을 담아 줄 수 있을까?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