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임이

바람은 바람이 좋아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따라갑니다.

바람은 구름 따라
산 넘고 바다 건너 불다가

어디만큼 왔을까 보면
바람은 내 가슴을 열고 내 마음으로 옵니다.

동백꽃 잎은 불그스레 나를 담고
수줍어 고개 숙이듯

고개 들어 쳐다볼 임이 올 때까지
머리 숙이며 기다리며

바람 따라오시려나
봄 동산에 아지랑이 따라오시려나

파란 구름이 머물고 있는 이곳에
언제 오시려나… 내 임이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