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묵한 하루

노래 부르고
말도
하고 싶어도

누가 들려주는지
소리와
이야기도

속 시원하게
입을 열고
가슴을 열고

숨을 쉬며
서로의
입 모양을 보고

쪼잘 거리는
하루가
빨리 왔으면

말소리 없이
눈치로
마음을 나누니

알 수 없는
묵묵한 날 날들이
웃고 웃는 날들이 오기를….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