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멀리 있는 마음을
알 수도 없고

가까이 있는 것도
알 수 없으니

모른다 하면
나도 모르는지

애초부터
나는 나를 모르고

나를 알려고
울고 나왔지

고통 중에
선택한 것은

사랑을 알고
사랑을 알려고

진정한 주님의
사랑을 알려고 나왔지…Listen

“사랑을…”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