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스와 이야기하면서

나를 보고 있는 세월이
보기 싫다

그냥…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던

단정하지 말고
그랬구나. 하며

내 마음을
달래줄 수는 없니

말 없는 세월이
나를 너무 노려보는 것 같아

날짜를 없애고 싶다
가을이 오면 가을이겠지

겨울이 오면
겨울이겠지

무지에 공간에서
때로는 나를 묶고 놓고 싶다

아무도 없는
산과 들 사이를 오고 가며

잊지 않고 찾아온 가을에
코스모스와 이야기하면서…Listen